‘인기가요’ 크나큰, 팬들 마음 ‘노크’한 큰 키와 우월한 비주얼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인기가요 크나큰

가요계에 ‘크나큰’ 보이그룹이 되길 꿈꾸는 신인 보이그룹 크나큰이 완벽한 데뷔무대를 선보였다.

6일 생방송된 SBS ‘인기가요’에서 크나큰은 발라드곡 ‘마음씨’로 감미로운 화음이 돋보이는 무대를 꾸민데 이어, ‘노크(KNOCK)’를 통해 큰 키가 돋보이는 칼군무를 선보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버건디와 블랙을 콘셉트로 하는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오른 크나큰은 안정된 가창력으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노을, 베스티 소속사 YNB엔터테인먼트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보이그룹 크나큰은 박승준, 김유진, 김지훈, 정인성, 오희준 등으로 구성된 5인조로, 평균 185cm라는 우월한 키와 완벽한 비주얼과 실력으로 데뷔 전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이날 무대에 오르기 전 크나큰은 소속사 선배 노을의 강균성이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SBS ‘인기가요’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