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 부산 팬들과 즐거운 만남…다음은 일본이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아이콘 부산 콘서트

아이콘이 부산 팬들과 뜨겁게 호흡했다.

지난 5일, 그룹 아이콘은 부산 벡스코(BEXCO)에서 단독 콘서트를 열고 지방 팬들과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아이콘은 지난 1월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아이콘서트 2016 쇼타임 투어(iKONCERT 2016 SHOWTIME TOUR)’를 진행 중이다. 지난 2월 27일 대구에 이어 부산을 찾은 것.

이날 아이콘은 웜업싱글 ‘취향저격’을 비롯해 ‘리듬타’, ‘지못미’ ‘덤앤더머’ ‘왜 또’ 등 다양한 색깔의 무대를 선보이며 팬들과 흥겨운 시간을 함께 했다.

또 ‘윈(WIN : WHO IS NEXT)’ ‘믹스 앤 매치(MIX & MATCH)’ 등 멤버들이 데뷔 전 거쳤던 두 번의 서바이벌 프로그램에서 발표한 ‘클라이맥스(CLIMAX)’ ‘저스트 어나더 보이(JUST ANOTHER BOY)’ ‘롱 타임 노 씨(LONG TIME NO SEE)’ 등의 레퍼토리도 선보이면서 데뷔 전부터 지금까지 발전해 온 아이콘의 면모를 과시했다.

이 밖에 음악방송에서는 볼 수 없었던 멤버들의 여장무대와 장난기 가득한 모습을 담아낸 영상까지 다양하고 풍부한 볼거리로 공연장을 가득 채운 팬들을 열광시켰다.

부산 공연을 성료한 아이콘은 오는 12일과 13일 일본 치바현 마쿠하리멧세 이벤트홀, 15일 오사카죠 홀 등 총 5개 도시 14회 공연에 14만 6,000관객 동원 규모의 일본 아레나 콘서트 투어를 이어간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YG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