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스데이 혜리, 6일 오전 고열로 응급실 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배우 이혜리가 손을 흔들고 있다.

걸스데이 혜리가 응급실을 찾았다.

6일 걸스데이 소속사 드림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경 걸스데이 멤버 혜리가 감기증상을 동반한 고열과 머리 통증으로 병원 응급실을 찾았으며, 현재 정밀검사를 진행 중이다.

혜리는 지난 5일 tvN ‘응답하라 1988’ 콘서트에 출연하고 집에서 휴식을 취했다.

소속사의 관계자는 “혜리가 병원에서 정밀 검사를 진행 중이다”라며 “부득이 6일 일정을 취소해야 할 상황이며, 검사 결과와 혜리의 건강 상태에 따라 향후 일정을 조정해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많은 분들께 걱정을 안겨드려 죄송하며 혜리가 빨리 쾌유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혜리는 tvN ‘응답하라 1988의 여주인공 성덕선 역을 맡아 호연을 펼쳤으며,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텐아시아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