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널’ 이제훈, 무전에 모든 것 걸었다…과거 바꿀 수 있을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시그널_이제훈 (2)

‘무전’이 조진웅과 이제훈의 형을 살릴 수 있을까.

지난 5일 방송된 tvN ‘시그널’(극본 김은희 연출 김원석) 14회에서 박해영(이제훈)은 형의 죽음이 자살로 위장한 타살이었다는 것을 알고, 이재한(조진웅)에게 무전을 보냈다. 형을 살려달라는 해영의 절박한 외침이 이재한을 움직였고, 과연 재한이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해영은 ‘인주 여고생 사건’의 피해자를 만나 뒤늦은 고백을 들었다. 진범은 인주 시멘트 공장의 아들이자 국회의원 장영철(손현주)의 조카 장태진이었다는 것. 피해자로부터 모든 진실을 들은 박해영은 억울하게 누명을 쓰고 죽은 형과 달리 범인은 아무렇지 않게 잘 살고 있다는 것에 분노했다.

감정이 폭발한 해영을 말리는 차수현(김혜수)에게 해영은 “아직 기회가 있어요. 지금은 몰라도 과거라면 뭔가 방법이 있을 거에요. 그때 진범을 잡는다면 우리 형도, 이재한 형사님도 살릴 수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재한과의 무전은 이뤄지지 못했고, 그는 사건의 실마리를 찾기 위해 안치수(정해균)이 살해당하기 직전 행적을 쫓아 인주 병원으로 향했다.

인주 병원에서 수사를 하던 박해영은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됐다. 형의 죽음이 조작됐다는 것. 해영은 형을 살리기 위해 필사의 무전을 시작했다. 그 동안 꽁꽁 숨겼던 이재한과의 무전 사실도 차수현에게 털어놨다. 해영은 이재한과의 무전이 이뤄지자 그에게 “형사님, 형을 살려주세요”라고 외쳤다. 절박한 해영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심장을 움켜쥐게 할 정도였다.

그러나 “과거를 바꾸게 되면, 반드시 그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해영의 말처럼 희망과 함께 불안감도 존재한다. 박해영은 그 사실을 알기에, 이재한이 어떻게 죽게 되는지 그에게 말하지 못했다. 하지만 그 불안감마저 뛰어넘는 간절함이 박해영과 이재한을 하나로 모았고, 과연 두 사람이 과거를 바꾸고 행복해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시그널’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tvN ‘시그널’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