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2회 출연 강균성, ‘바람기억’으로 복면가수와 고음 대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강균성

‘복면가왕’ 2회 출연자 노을 강균성이 이번에는 연예인 판정단으로 합류했다.

6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강균성이 정체를 알 수 없는 복면가수와 팽팽한 기싸움을 벌이는 모습이 그려진다.

가수 장호일, 박완규, 채연, 트와이스 나연, 개그맨 허경환과 함께 판정단으로 합류한 강균성은 MC 김성주의 제안으로 복면가수와의 음역대 대결을 펼쳤다. 앞서 강균성은 ‘복면가왕’ 두 번째 출연 당시 나얼의 ‘바람기억’을 불러 뜨거운 화제몰이를 한 바 있다.

강균성과 복면가수의 음역대 대결은 나얼의 ‘바람기억’으로 진행됐다. 한 치의 양보도 하지 않는 두 사람의 짜릿한 옥타브 대결에 판정단은 깜짝 놀라 말을 이어가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강균성은 “가창력 끝판왕이 오신 것 같아요”라며 복면가수의 놀라운 가창력을 인정하는 등 그가 가왕을 노리는 엄청난 복면가수일 것이라고 예측했다고.

고음의 대명사 강균성이 인정한 복면가수는 누구일지 6일 오후 4시 50분 ‘복면가왕’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