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계약’ 유이, 계약결혼 결심한 이서진에게 “그 결혼 나랑 하자”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이서진유이

‘결혼계약’ 이서진이 이휘향의 간 이식을 위해 계약결혼을 결심했다.

5일 방송된 MBC ‘결혼계약'(극본 정유경, 연출 김진민)에서는 강혜수(유이)가 한지훈(이서진)에게 계약결혼을 제안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한지훈은 “가족을 만드는 게 그렇게 소원이라고 하니 그렇게 해드리자. 돈은 얼마든지 좋다. 1억, 2억?”이라고 어머니 오미란(이휘향)의 간 이식을 위해 계약결혼을 결정하고, 이를 우연히 엿듣게 된 강혜수는 한지훈의 말을 듣고 깜짝 놀란다. 사채업자에게 계속 협박당해 돈이 급했던 강혜수는 한지훈의 말에 솔깃한다.

그러다 우연히 큰소리를 내며 자신이 엿듣고 있다는 사실을 한지훈에게 들키게 되고, 한지훈은 “지금 여기서 뭐하는 거냐”고 분노한다. 강혜수는 화를 내는 한지훈에게 “그 결혼 저랑 하자. 제가 해드리겠다”고 계약결혼을 역으로 제안해 극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이끌어냈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MBC ‘결혼계약’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