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중계’ 박해진 “여성 호르몬 多…옆구리에 자꾸 살찐다”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박해진 연예가중계

박해진이 외모 콤플렉스를 고백했다.

5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서는 배우 박해진과의 게릴라 데이트 현장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는 홍대를 마비시킨 ‘유정선배’ 박해진의 게릴라 데이트 현장이 공개돼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박해진은 자신의 외모에 대해 얘기하던 중 “마른 체형이 아니다. 여성 호르몬이 많은 편이라고 하더라. 허벅지도 튼실하고, 허리가 가늘다. 살이 찌면 남자 분들처럼 배가 찌는 게 아니라 여성 분들처럼 뒤쪽 옆구리에 살이 찐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작품 들어가면서 운동을 많이 쉬었다. 빨리 운동하면서 관리 좀 해야 할 것 같다”고 운동에 열중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또한 박해진은 만찢남(만화를 찢고 나온 남자)라는 평가에 “제가 그 역할을 했으니 어쩔 수 없이 닮았다고 해야겠다”고 재치있는 입담을 자랑하기도 했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KBS2 ‘연예가중계’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