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널’ 인주여고생 사건 피해자 “이제훈 형, 자살했을리 없다”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시그널

‘시그널’ 인주 여고생 사건의 피해자가 박해영의 형 박선우의 자살 사실에 의문을 제기했다.

5일 방송된 tvN ‘시그널’에서는 인주 여고생 사건 피해자 강혜승이 박해영(이제훈)의 형 박선우의 자살에 대해 “믿을 수 없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강혜승은 이날 인주 여고생 사건의 진범이 박선우가 아닌 인주 시멘트 사장 아들이자 의원의 조카인 장태진이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박해영은 “그 한마디였으면 됐는데, 아무 죄없는 우리 형은 15년 전에 자살했다”고 분노했다.

박해영으로부터 박선우가 자살했다는 사실을 들은 박해영은 “믿을 수 없다. 한참 뒤에 정신을 차리고 선우를 찾아갔었다. 그런데 선우가 ‘혜승아 내가 한 말은 모두 진심이었다. 네가 잘못한 거 아니다. 나도 다시 시작할 거야, 나 내인생 포기하지 않아’라고 말했다”며 박서우의 자살에 의문을 제기했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tvN ‘시그널’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