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결’ 차오루 “가상 남편, 전현무 원했다”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우결 차오루

차오루가 가상 남편으로 전현무를 원했었다고 속내를 고백했다.

5일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는 차오루가 원했던 가상 남편과 함께 실제 이상형이 공개됐다.

차오루는 “가부장적인 남자 좋아한다. 뭔가 가르쳐 주고, 명령하고, 이렇게 하면 돼 하는 사람이 좋다. 머리 안 쓰게 했으면 좋겠다”고 자신의 이상형을 공개했다.

가상 남편으로 원하는 사람이 있었느냐는 조세호의 질문에 차오루는 “전현무 선배님을 원했다. ‘나 혼자 산다’보고 너무 재미있어서 이제 그만 혼자 살고, 같이 살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고, 조세호는 “그냥 얼굴만 봤을 때 전현무 형보다는 내가 얼굴이 더 낫다고 생각한다”고 질투심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차오루는 “신동, 황치열도 생각했다”고 말하면서도 “방금 말한 건 잊어버려주세요”라고 깜찍하게 부탁해 웃음을 선사했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MBC ‘우리 결혼했어요’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