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결’ 조이, 육성재 인공눈물 영상 메시지에 멘붕 “이별이냐”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우결

‘우리 결혼했어요’ 비투비 육성재가 레드벨벳 조이를 위한 낭만 이벤트를 준비했다.

5일 방송된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는 조이를 위해 깜짝 이벤트를 준비한 ‘낭만 성재’ 육성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육성재는 조이 울리기 프로젝트를 위해 인공눈물을 동원한 깜짝 영상 메시지를 준비했다. 육성재는 “잘해주고 싶은데 성격이 그래서 내가 잘하지 못한다. 네가 늘 내가 낭만적이지 못하다고 해서 오늘은 너를 위해 낭만 성재가 됐다”고 깜짝 이벤트를 준비한 이유를 밝혔다. 육성재는 ‘아이 러브 유 케이크’는 물론, 촛불로 조이의 이름을 만드는 등 낭만 100% 깜짝 이벤트를 준비했다.

조이는 육성재가 만든 가짜 눈물 영상 메시지를 보고 ‘멘탈 붕괴’ 현상을 보여 육성재를 더 발 동동하게 만들었다. 조이는 육성재의 눈물을 보고 완전히 영상에 몰입해 심각한 표정으로 변했다. 조이는 “마지막인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왜 오빠가 울고 있고, 왜 사진들이 붙여져 있는 걸까. TV로 마지막을 통보하는 게 아닐까”라고 두 사람의 이별을 걱정했음을 고백해 육성재를 더욱 흐뭇하게 만들었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MBC ‘우리 결혼했어요’ 방송 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