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 이준호vs ‘욱씨남정기’ 황찬성…어차피 금토는 2PM?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2PM 이준호 황찬성

2PM의 이준호-황찬성이 동시간대 금토드라마로 맞대결을 펼친다.

이준호와 황찬성은 각각 tvN 금토드라마 ‘기억’과 JTBC 금토드라마 ‘욱씨남정기’를 통해 가족 간 피할 수 없는 맞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이준호의 ‘기억’과 황찬성의 ‘욱씨남정기’는 공교롭게도 오는 18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으로 동시간대 맞대결을 피할 수 없게 됐다.

2PM의 이준호와 황찬성은 가수 활동은 물론 연기자로서도 자연스러운 연기력을 선보이며 연기자 행보를 쌓아나가는 중. 영화 ‘스물’, ‘감시자들’을 통해 뛰어난 연기력을 인정받으며 충무로 블루칩으로 떠오른 이준호는 ‘기억’을 통해 데뷔 후 처음 안방극장에 도전한다. 극 중에서 이준호는 사법연수원을 최상위로 졸업한 변호사 정진 역으로, 선배 변호사 박태석 역의 이성민과 연기 호흡을 맞출 예정. 특히 이준호는 사람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지만, 유일하게 자신을 후배로 인정해준 선배 역의 이성민과 함께 사건을 해결해 가며 끈끈한 의리의 브로맨스를 선보일 전망이라 시청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킨다.

‘욱씨남정기’에 출연하는 황찬성은 정반대의 매력으로 안방을 정조준한다. 황찬성은 못하는 건 없지만, 제대로 하는 것도 없는 자발적 백수에 ‘재밌어야 청춘이다’라는 모토를 가진 인물 남봉기로 파격변신하는 것. 특히 황찬성은 함께 가족으로 출연하는 윤상현, 임하룡과 함께 웃음을 담당하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금토드라마로 맞대결을 펼치게 된 2PM은 서로를 응원하는 훈훈한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황찬성은 이준호를 위해 ‘기억’ 촬영장에 커피차를 보내는가 하면, 직접 촬영장을 방문해 스태프들에게 직접 인사를 하는 등 훈훈한 면모와 함께 뜨거운 우정을 과시했다.

선의의 경쟁이라도 승패는 있는 법. 과연 2PM 일가의 선의의 경쟁 결과는 어떻게 나타날까.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JYP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