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대 천왕’ 백종원, 비운의 MT 역사 “음식 만드는 사람, 외로움과 싸워”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3대천왕_백종원

백종원이 대학시절 겪은 비운의 MT 경험담을 공개한다.

5일 오후 방송되는 SBS ‘토요일이 좋다-백종원의 3대 천왕(이하 3대 천왕)에서는 삼겹살 2탄이 방송된다.

이날 백종원은 삼겹살 2탄을 위해 경북 김천의 한 식당을 직접 찾았다. 김천의 맛집은 지례 흑돼지를 먹을 수 있는 집으로, 먹는 사람이 직접 연탄불에 고기를 올려 구워야 한다.

연탄불에서 맛있게 고기를 굽는 기술을 전수한 백종원은 “고기가 익으면 기름방울이 생기는데, 이를 털어내면서 구워야 타지 않게 구울 수 있다”고 ‘꿀팁’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백종원의 고기 굽는 모습을 지켜보던 제작진은 “MT 가서 사랑 받았을 것 같다”고 말했고, 백종원은 “당시에도 요리를 잘 해 주방에서 음식을 만들며 상차림을 책임졌다. 음식 만드는 사람은 외로움과 싸워야 한다”고 씁쓸해 했다는 후문이다.

백종원이 공개하는 삼겹살의 모든 것은 5일 오후 6시 10분 방송되는 ‘백종원의 3대 천왕’을 통해 공개된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