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청춘’ 쌍문동 4인방, 숙소와 맞바꾼 ‘나미비아식 만찬’ 즐겨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꽃보다 청춘

‘꽃보다 청춘’ 쌍문동 4인방이 만찬을 즐겼다.

4일 방송된 tvN ‘꽃보다 청춘-아프리카(이하 꽃청춘)에서는 쌍문동 4인방이 예약해둔 레스토랑에 가서 만찬을 즐겼다.

이날 네 사람은 숙소를 포기하고 그 돈으로 만찬을 즐기기로 결심했다. 네 사람은 예약해둔 레스토랑에서 스테이크, 오릭스 고기, 랍스터 등 호화로운 음식을 주문했다.

네 사람은 레스토랑의 분위기와 직원들의 친절함에 감탄하며 즐거운 식사를 마쳤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tvN ‘꽃보다 청춘’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