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널’ 이제훈, 조진웅 설득 “인주 사건 때문에 위험에 처할 거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시그널

‘시그널’ 이제훈이 조진웅을 설득했다.

4일 방송된 tvN ‘시그널'(극본 김은희, 감독 김원석)에서는 박해영(이제훈)이 이재한(조진웅)에게 인주 사건에서 손 떼라고 설득했다.

이날 박해영은 이재한과 무전을 하며 “인주사건 그만하세요. 그 사건 때문에 형사님이 위험해집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재한은 “상관 없습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이재한은 “처음 무전을 형사님이 시작했어요. 그 때 형사님 자신을 설득하라고 하고 총소리가 들렀습니다. 인주 사건때문에 위험에 처한거에요”라고 말했다. 이에 이재한은 “거기까지만 들을게요. 포기하지 않을겁니다. 어떤 일이 있어요 끝까지 갑니다”라고 단호하게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tvN ‘시그널’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