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널’ 김혜수, 조진웅에 취중진담 “나에게는 이재한이 최고의 형사”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시그널

‘시그널’ 김혜수가 조진웅을 설득했다.

4일 방송된 tvN ‘시그널'(극본 김은희, 감독 김원석)에서는 술에 취한 차수현(김혜수)이 이재한(조진웅)에 진심을 고백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과거 술에 취한 차수현은 이재한 등에 업힌 채 “선배님 그만두지 마요”라며 “선배님이 그랬잖아요 경찰도 할만하다고, 나는 못 그만두게 해놓고 혼자만 그만두는거 반칙이에요”라고 말했다.

이에 이재한은 “나는 형사 자격없다”고 말했고, 차수현은 “나한테는 이재한이 최고의 형사다”라고 고백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tvN ‘시그널’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