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널’ 조진웅, 김혜수에 “남이사 사표를 쓰던 말던 무슨 상관이야?”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시그널

‘시그널’ 김혜수가 과거를 회상했다.

4일 방송된 tvN ‘시그널'(극본 김은희, 감독 김원석)에서는 차수현(김혜수)이 과거를 회상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과거 차수현은 이재한(조진웅)이 무단 결근을 하자 그의 집을 찾아갔다. 이재한은 자신을 찾아온 차수현에게 “너 뭐야?”라고 물었고, 이재한의 아버지는 “숙녀에게 너가 뭐냐”며 다그쳤다.

이어 이재한은 “너 여기 왜 왔어?”라고 물었고, 차수현은 이제한이 쓰고있던 사직서를 보고 “저거 뭐에요?”라고 물었다. 이재한은 “상관할 거 없다. 남이사 사표를 쓰던 말던 무슨 상관이야”라고 차갑게 말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tvN ‘시그널’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