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스캅2’ 김민종 “이런 현장 無…’미세스캅3’에도 출연할 것”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김민종1

김민종이 ‘미세스캅3’에도 출연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김민종은 4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주말드라마 ‘미세스캅'(극본 황주하, 연출 유인식)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미세스캅3’에도 출연하겠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민종은 “‘미세스캅1’ 시즌 종방연에서 시즌2 하자고 말하고, ‘한밤의 TV연예’에서도 외쳤다”며 “1만큼이나 2 현장이 따뜻하고 훈훈하다. 모든 스태프 분들이 배우들을 편하게 해주고 이런 현장은 처음 봤다”고 따뜻한 촬영 현장 분위기를 자랑했다.

이어 “시즌 1 찍다보니 정도 많이 들었고, 이 감독님들과 또 만나고 싶었다. 시즌 1을 끝내고 시즌 2를 하자고 우겼던 상황이 현실이 되다 보니 너무 행복하다”며 “어릴 때부터 너무 좋아했던 김성령 누나부터 좋은 배우들과 촬영하다 보니 1 이상의 현장 분위기가 나오더라. ‘미세스캅3’에도 출연하겠다”고 약속했다.

김민종은 ‘미세스캅’ 시즌1에 이어 시즌2에도 합류한다. 극 중에서 형사과장 박종호 역을 맡았다.

‘미세스캅2’는 외국물 먹은 실력파에 미스코리아도 울고 갈 미모와 스타일의 경찰 아줌마가 6년 전, 자신을 무력하게 만들었던 살인 사건과 비슷한 미제사건을 파헤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지난해 방송된 ‘미세스캅’의 두 번째 시즌이다. 오는 5일 9시 55분 첫 방송된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