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스캅2’ 김범 “악역 도전, 욕 먹으면 기분 좋을 듯”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김범 마이크

김범이 악역에 첫 도전하는 소감을 전했다.

김범은 4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 열린 SBS 새 주말드라마 ‘미세스캅2′(극본 황주하, 연출 유인식)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욕을 먹으면 굉장히 기분 좋을 것 같다”고 연기 변신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절대 악역으로 180도 변신을 시도하는 김범은 “욕을 먹는 것에 대한 걱정은 전혀 안 된다. 악역을 연기하신 분들이 욕을 먹을 때마다 기분이 좋다고 하시지 않나. 보시는 분들이 캐릭터에 빠져서 저를 보시는 거고, 그런 분들이 있다면 굉장히 기분 좋을 것 같다”며 “남궁민 선배님이 연기하신 ‘리멤버’ 남규만도 그렇고 그런 역할이 많은 관심을 받으니까 비교는 당연히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저만이 보여줄 수 있는 악역을 보여드리고 싶다. 이로준은 사이코패스 악역보다는 일종의 강박증이 있는 인물이다. 그런 부분에서 좀 다를 것 같다. 나쁜 짓을 할 때마다 죄책감을 느끼지 않는 부분에서는 비슷하다. 이 친구가 어디로 튈지 모르는 악역이 될 것 같다”고 당찬 각오를 전했다.

‘미세스캅2’는 외국물 먹은 실력파에 미스코리아도 울고 갈 미모와 스타일의 경찰 아줌마가 6년 전, 자신을 무력하게 만들었던 살인 사건과 비슷한 미제사건을 파헤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지난해 방송된 ‘미세스캅’의 두 번째 시즌이다. 오는 5일 9시 55분 첫 방송된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