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스캅2’ 김범 “첫 악역, 좋은 사람들에게 나쁜 연기 힘들어”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미세스캅2 단체1

김범이 처음으로 악역에 도전하는 소감을 전했다.

4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는 SBS 새 주말드라마 ‘미세스캅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김성령, 김민종, 김범, 임슬옹, 손담비와 연출을 맡은 유인식PD가 참석했다.

극 중에서 김범은 무법의 천재, EL 캐피탈 대표이사 이로준 역을 맡았다. 김범은 “악역은 처음인 것 같은데 나쁜 사람으로 나오게 됐다. 좋은 사람들이랑 촬영하면서 나쁜 연기를 하려니까 힘들기도 하다”며 “행복하게 찍고 있다. 색다른 역할 보실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미세스캅2’는 외국물 먹은 실력파에 미스코리아도 울고 갈 미모와 스타일의 경찰 아줌마가 6년 전, 자신을 무력하게 만들었던 살인 사건과 비슷한 미제사건을 파헤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지난해 방송된 ‘미세스캅’의 두 번째 시즌이다. 오는 5일 9시 55분 첫 방송된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