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레바논 난민촌 방문기… “생존의지에 대한 보다 깊은 이해 얻길”

[텐아시아=정시우 기자][이미지] 정우성_페이스북 사진[이미지] 정우성_페이스북 영상 캡쳐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 정우성의 레바논 난민촌 방문기가 공개됐다.

현재 레바논 베이루트에 위치한 시리아 난민들의 비공식 주거지를 방문 중인 정우성은 현지 난민들과의 만남을 자신의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와 유엔난민기구 페이지를 통해 짧은 라이브 영상으로 전했다.

선 공개 된 영상에서 정우성은 “레바논 베이루트에 도착하여 전쟁과 폭력으로부터 피신한 시리아 난민들을 만날 계획이다”고 밝히며 “오늘부터 시작 할 포스팅을 계속해서 지켜봐 주시길 바라며 여러분이 아끼시는 가족, 친구들과 함께 공유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저의 여정을 함께 하시면서 난민들의 어려움과 이들의 생존을 향한 의지에 대해 보다 깊은 이해를 얻길 바란다”고 이번 포스팅의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난민촌 활동 모습이 담긴 여러 장의 사진들과 현지 일정 및 영상 등을 올려 사람들의 이해와 관심을 독려하고 있다. 이

2014년부터 유엔난민기구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오고 있는 정우성은 지난 해 전 세계에서 아홉 번째로 친선대사에 임명됐다. 이번이 세 번째 난민촌 방문으로 난민들의 어려움을 전하고 난민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계속해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편 정우성은 최근 영화 ‘더 킹’에 캐스팅, 촬영을 병행하고 있다. 한재림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더 킹’은 권력을 잡기 위해 검사가 된 한 남자가 조폭인 친구와 권력에 밀착된 선배 검사를 이용하려 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작품. 조인성, 류준열이 함께 출연한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