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베’ 남지현 “글래머러스한 몸매, 어필할 기회 없었다” 너스레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조슬기

걸그룹 포미닛의 멤버 남지현이 몸매에 자신감을 내비쳤다.

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상암신사옥에서는 MBC ‘마이 리틀 베이비’(극본 김윤희 이은영, 연출 한철수 이순옥)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남지현은 극중에서 요가 강사를 맡은 것에 대해 “평소에도 취미로 요가를 하고 있다. 요가를 좋아한다”며 “제 몸매가 글래머러스한 편인데 그동안 드러낼 기회가 없었다. 대본을 받자마자 하겠다고 했다. 이번 드라마를 통해 자연스럽게 어필하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이 리틀 베이비’는 강력계 특별수사반 에이스였던 차정한이 우연히 아이를 키우게 되며 육아와의 전쟁을 치루는 고군분투기를 다루는 드라마. 6일 오전 0시 40분 첫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조슬기 기자 kel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