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타임’ 김성오 “아내, 독립영화 키스신에서 마음 생겨”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파워타임

배우 김성오가 아내와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4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파워타임)’에서는 김성오가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김성오는 아내와의 첫 만남에 대해 “처음에는 이성적인 감정이 1%도 없었다”라고 말문을 열어 눈길을 끌었다.

독립영화 촬영 당시 아내와 연기 호흡을 맞추게 됐다던 김성오는 “저랑 그 친구랑 멜로가 전혀 없었는데 감독님이 그려온 콘티에 갑자기 키스신이 있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지금 생각해 보면 그때부터 마음이 좀 이상했던 것 같다”라고 설명하며 웃어 보였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보이는 라디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