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3’ 이국주, 유호진 PD에 러브콜 “말라서 챙겨주고 싶어”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이국주

개그우먼 이국주가 유호진 PD를 향한 마음을 고백했다.

3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는 독거남녀 특집으로 꾸며져 성시경, 손여은, 치타, 이국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국주는 유호진 PD를 이상형으로 꼽으며 “말라서 챙겨주고 싶고, 목소리도 좋다”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원래는 꽃미남을 좋아하지 않나?”라고 물었고, 이국주는 “나이가 드니까 하나 씩 빼야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국주는 “그 분과 결혼하면 KBS에서 MC 하나 정도는 하지 않을까 생각했다. 외모를 버리는 대신 능력을 택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KBS2 ‘해피투게더3’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