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전원책 “총선 예비 후보 포스터, 다들 바보처럼 입 벌리고 있다”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2016-03-03 23;28;14-vert
‘썰전’ 전원책이 예비 후보들의 벽보 포스터에 대한 느낌을 털어놨다.

3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총선 예비 후보들의 현수막 논란에 대해 다뤘다.

전원책은 “과거엔 대통령 선거할 때 보면 거룩한 사진들이 쫙 붙는다”라며 “지금의 벽보 포스터를 보면 다들 바보처럼 입을 헤~ 벌리고, 웃는 것도 아니고, 우는 것도 아닌 표정으로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포샵 엄청 할 거 아니에요. 가발 쓰는 사람도 많다더라”라고 덧붙였다. 이에 유시민은 “요즘에는 외모도 자산이다”라고 주장했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
사진. JTBC ‘썰전’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