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송중기-송혜교, 화해 후 달달한 첫 키스 ‘로맨틱’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태양의

‘태양의 후예’ 송중기가 송혜교에게 기습 키스를 했다.

3일 방송된 KBS2 ‘태양의 후예’(극본 김은숙 김원석, 연출 이응복 백상훈)에서는 유시진(송중기)이 강모연(송혜교)에게 기습 키스를 했다.

이날 유시진과 강모연은 다툰 후 화해를 했다. 유시진은 강모연에게 “같이 영화도 보고 술도 한 잔 하고싶었는데”라고 말했고, 강모연은 “완벽한 데이트가 될 뻔했네요”라고 받아쳤다.

이어 와인을 마시던 강모연은 자신을 뚫어져라 쳐다보는 유시진에게 “되게 먹고 싶나보네”라고 말하며 와인병을 건냈다. 유시진은 “아예 방법이 없진 않죠”라고 말하며 강모연에 키습 키스를 해 눈길을 끌었따.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KBS2 ‘태양의 후예’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