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와요 아저씨’ 정지훈-오연서, 과거 바로잡기 프로젝트 시작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돌아와요 아저씨

SBS 수목 ‘돌아와요 아저씨’(극본 노혜영, 연출 신윤섭)의 정지훈과 오연서가 과거를 바로잡기위해 본격적인 활약을 전개한다.

‘돌아와요 아저씨’(이하 ‘돌아저씨’) 3월 3일 4회 방송분 예고편이 공개되어 눈길을 끌고 있다. 영상은 홍난(오연서)의 알몸을 보게된 해준(정지훈)이 깜짝 놀라는 모습에서 시작된다.

장면이 바뀌고, 백화점 점장방에 자리한 해준은 직원들의 시선을 즐기는가 하면 매장에서는 홍난을 향해 “여자는 애티튜드”라는 말과 함께 다양한 포즈를 잡기도 했다. 이때 영수(김인권)와 기탁(김수로)또한 똑같이 포즈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그러다 해준은 차회장을 만나러 간 자리에서 재국(최원영)을 향해 “일단 해보고 안 되면 그때 가서 다시 얘기하지요”라며 한방먹였고, 이후 자료파일을 책상에 내리치던 그는 “돈 앞에선 누가 죽어나가도 상관없나요. 그쪽 같은 사람들은?”이라며 눈물을 흘리는 다혜(이민정) 때문에 뭔가 결심하는 내용도 선보였다.

이외에도 예고편에서는 “한기탁을 잊고 싶대”라며 해준의 멱살을 잡고 흔드는 홍난, 그리고 술잔을 던지면서 오열하는 이연의 모습이 공개되었다. 특히 마지막에 이르러 기탁의 “자네나 나나 갈길이 멀군”이라는 대사와 함께 영수와 기탁의 모습이 해준과 홍난의 모습으로 바뀌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SBS드라마 관계자는 “이번 4회부터는 영수와 기탁이 저승으로 가게된 사연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한 해준과 홍난의 본격적인 활약이 시작된다”라며 “과연 이들이 어떤 모습으로 웃기고 울리게 될지 꼭 기대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