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Name] 업텐션 (3) 선율, 웨이

[텐아시아=이정화 기자]
사진. 구혜정 기자

선율, 웨이(왼쪽부터)

My Name is 선율. ‘아름다운 선율로 사람들을 감동시키라’는 뜻이다. 본명은 선예인이고, 밝을 예에 어질 인을 써서, ‘밝고 어진 사람이 되라’는 의미다.

데뷔했을 땐 사실, 실감이 나지 않은 것도 있었는데, 그것보다는 부담이 많이 됐다. 연습생 때는 실수를 해도 연습해서 보충하면 되는데 무대 위에서는 실수가 용납이 안 되니깐. 그런 부분이 부담이 많이 되더라.

팀에서는, (이곳저곳에서 “엄마!”라고 말하는 중) 엄마라고 하면 챙겨주는 이미지가 있지만, 나도 좀 잔소리를 많이 하지 않나 싶다. 웨이와 유형은 좀 다르다. 나는 “관리 좀 해라~~” “살 좀 빼라~~” (웨이: 나는, “관리해!”) “뭐뭐 해야 하지 않겠니~~” “그래야 하지 않을까~~~?” 이런 스타일이다.

숙소에 가면, 이불 밖이 너무 위험하기 때문에, 이불 안에만 있는다. 이불 안이 제일 좋다. 쉴 때도 이불 밖을 안 나간다. 외출할 때면 일을 한 번에 다 처리한다. 예를 들어, 은행 업무를 보거나 뭘 사야 할 게 있으면, 은행에 갔다가 사야 할 걸 한꺼번에 다 사서 들어온다. 쉬는 날 대부분도 그냥 집에서 자유를 만끽하는 게 좋다. 편의점 같은 데에서 음식을 왕창 사서 이불에서 먹고. 심심하면 거실을 같이 쓰고 있는 규진이랑 말도 했다가, 핸드폰도 봤다가 한다.

윤하 선배님을 존경한다. 윤하 선배님의 노래를 다른 사람이 커버해서 부르면 그 느낌이 안 살더라. 독보적인 음색과 윤하 선배님만의 느낌이 있는 것 같아서, 정말 좋아한다.

어렸을 때 윤하 선배님이 피아노를 치며 노래 부르시는 모습을 보고 반해서 가수가 되어야겠다고 마음 먹기도 했다. 엄청 시골에서 살았는데, 초등학교 4학년, 5학년 때쯤, TV에서 선배님 모습을 봤다. 그리곤 중학교 3학년 때 오디션을 보겠다고 했다가 엄마한테 “공부 안 하고 뭐 하는 거냐”는 소리를 듣곤 혼났다. 그랬는데 고등학교 2학년 때 엄마가 (오디션에) 나가 보라고 해서 Mnet ‘슈퍼스타K5’에 참가했다가 거기에서 캐스팅돼서 서울로 올라왔다.

선율을 표현하는 단어 세 가지는, ‘스펙트럼’, ‘엄마’, ‘고음’. 빛이 반사되면 여러 가지 색깔을 내는 것처럼, 나도 그렇다. (웃음) 그리고 엄마는, 많이들 말해주니깐. 고음은, 내가 열심히 해서 만들어진 거다. 원래도 목소리가 높긴 했는데, 처음에는 2옥타브 파까지밖에 안돼서 회사에서 평가받을 때 음이탈도 많이 되고 그랬다. 그러다가 노력해서 고음을 낼 수 있게 됐다. (웨이: 오디션 때 아이유 선배님의 ‘썸데이(Someday)’를 부르는 거다. ‘우리 회사에서 여자를 뽑나?’ 이랬다. 처음엔 쇼크였다.) 좀 특이한 유형이었다, 내가. (웃음)

선율아, 항상 불안해하지 말고, 열심히 하면서 잘 됐으면 좋겠다! 

사진. 구혜정 기자

My Name is 웨이. 한자 훌륭할 위를 써서 중국어로 ‘웨이’라고 발음한다. ‘크다’, ‘성하다’는 뜻과 영어의 ‘웨이’, ‘길’이라는 뜻 모두를 담고 있다. ‘훌륭한 뮤지션을 걷는 길’, ‘가요계를 빛내는 사람이 되라’는 의미다. 본명은 이성준으로, 살필 성에 준할 준을 쓴다. 고향은 서울이다.

회사에 들어왔을 때만 해도 가수가 되어야겠다는 생각을 안 했다. 어렸을 때 CF도 찍고 하며 아역배우로 활동했는데, 다니던 연기학원에 이사님이 오셔가지고 시험을 봤다. 부족한 연기로 나무늘보 같은 동물 흉내도 내고 그랬는데, 합격했다. 그땐 너무 어렸고, 부모님께서도 경험이 될 테니 한번 해보면 좋겠다 해서 회사에 들어갔다. 춤도 못 추고 노래도 못 부르고 랩도 못 하던, 연기만 하던 꼬맹이가 백퍼센트 형들 아래에서 자라면서 같이 연습하며 기본기 훈련을 받았다. 연습생 생활은 멤버들 중 제일 오래 했다, 5년. 그다음으로 진후 형이랑, 고결이가 4년.

데뷔했을 때, 믿기지가 않았다. 진짜, 안 믿겼다. 백퍼센트 형들이 데뷔했을 때 진후 형이랑 고결이랑 같이 보면서 “와, 형들 나왔다” “신기하다” “우리도 뮤직비디오 저렇게 찍겠지?” “모래 바닥인데 어떡해, 힘들겠다” 이런 얘기하고 그랬는데 우리가 ‘위험해’때 모래 바닥에서 찍었다. 감회가 새로웠고, 느낌도 남달랐다.

팀에서의 역할은, 장신? 육체적으로 표현하면 장신이고, 선율이가 엄마 담당을 하고 있지만, 내가 잔소리를 좀 많이 한다. (진후: 회사의 생각이랑 많이 일치하는 친구다. 우리가 몰래, “이런 거 할까?” 이러면, “안돼. 에이, 그건 아니잖아” 이런다.) 나도 물론, 팀원들 마음도 이해한다! (일동 폭소) 연습생으로 오래 있었다 보니 회사와 멤버들 사이에 껴 있다. 둘 다 보고 살아서 나도 모르게 몸이 그리로(회사 쪽으로) 가는 거다.

숙소에서의 역할은 ‘잔소리’. 안방을 비토, 환희랑 쓰고 있는데, 비토가 청소를 안 했길래 “요즘 좀 많이 더럽다”고 했다. 그때 비토가 아팠던 걸 모르고… (환희: 그런데 진짜 좀 심했다. 길이 없었다! 못 걸어갔다!) “이건 좀 치워야 하지 않겠니” 하니깐 비토도 미안했던지 “빨리 낫고 바로 치울게, 맹세할게” 이래서 낫고 다 치웠다. 그리고 화장실을 우리 방 셋이랑 우신, 규진, 다섯 명이 쓰는데, 우신이가 좀 오래 씻으면 “빨리 나와. 다른 애들도 씻어야지” 이런다. 꼼꼼히 씻는 건 알지만, 다른 애들까지 시간이 밀리게 되니깐, 그렇게 말하게 된다. 게다가 내가 화장실 청소 당번이라서, 규진이가 화장 솜을 쓰고 놓고 나오면 “왜 안 버렸니”… (웃음) (진후: 웨이는 섬세하다!)

쉴 땐 밀린 영화를 많이 본다. 나는 ‘영화는 영화관에서 봐야 한다’는 주의다. 만약 쉬는 날이 이틀이면 아침에 영화 하나를 잡아 놓고, 저녁에 하나 잡아 놓고, 회사 오기 전에 한 편을 더 보든가 하는 식으로 계속 이어서 본다. 설에는 ‘레버넌트: 죽음에서 돌아온 자’랑 ‘검사외전’을 봤고, 멤버들이랑 ‘쿵푸팬더3’를 봤다. 설날엔 그렇게 많이 안 봤구나.

존경하는 아티스트는 마이클 잭슨이다. (환희: 진짜 좋아한다!) 엄마가 마이클 잭슨이 죽었을 때 많이 우셨다. 그렇게 펑펑 우시는 모습은 본 적이 거의 없었기에 되게 감명 깊었다. 엄마가 왜 그렇게까지 좋아하는지 알아야겠다 해서 찾아봤고, 깊이 빠지게 됐다. 춤이랑 랩이 안 늘 때 엄마가 본받아야 할 사람이라고 말해주시기도 해서 더 열심히 봤던 것 같다.

웨이를 표현하는 단어는, ‘먹보’. 밥을 세 공기 먹고, 피자를 두 판 정도 먹는다. (멤버들: 그런데도 살이 안 쪄!) 그리고 ‘연기’, 마지막은 ‘기둥(키)’!

웨이야, 늘 너와 대화를 많이 나누는데, 그래 혼잣말도 많이 했었고… 요즘 많이 피곤한 거 아니깐 너만 그렇다고 생각하지 말고, 팀원들 믿고 같이 열심히 해보자. 

이정화 기자 lee@
사진. 구혜정 기자 photon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