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인연대 “적반하장 서병수 부산시장, BIFF 운영 개입 말라” 공동성명

[텐아시아=정시우 기자]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 (2)

영화단체연대회의가 서병수 부산시장의 기자회견에 강한 불만을 표출했다.

3일 영화단체연대회의는 “서병수 부산시장이 3월2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새로 위촉한 부산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 자문위원을 비난하고, 영화인들이 부산시민의 뜻과 다르게 부산국제영화제를 뒤흔드는 것으로 매도한 것에 공분을 금할 수 없다“며 “서 시장은 회견에서 ‘자격도 없는 사람들이 부산국제영화제를 좌지우지한다’면서 부산국제영화제의 신규 자문위원으로 위촉된 이들을 싸잡아 비난했다”고 분노했다.

연대회의 측에 따르면 서 시장이 “영화제 운영에 크게 기여도 하지 않은 사람”이라 지칭한 신규 자문위원은 최동훈, 류승완, 변영주, 정윤철 등 감독조합 부대표 4인을 비롯한 이미연, 김대승, 방은진, 김휘 감독, 배우 유지태, 하정우, 제작자 오정완, 이준동, 최재원, 김조광수 등은 물론 한국 영화 일선에서 역동적으로 활동 중인 여러 영화 단체 관계자와 전문가들이다. 여기에 부산지역 영화인을 비롯한 문화예술 관계자 등도 절반가량이다.

연대회의 측은 “서 시장의 주장대로라면 이번에 위촉한 68명의 자문위원은 부산국제영화제에 기여한 바도 없고 양식도 없는 인물들이란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더불어 이미 조직위원장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힌 서 시장이 이렇게까지 부산국제영화제 운영에 깊이 개입하려는 이유를 알 수 없다면서 “서 시장이야말로 지금까지 아무 문제없이 운영되던 부산국제영화제를 파행으로 몰고 간 장본인이다. 부산국제영화제 운영에 대해 말할 자격이 없는 사람은 다름아닌 서병수 부산시장 본인”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서 시장은 거듭 부산시민에게 영화제가 누구의 것이냐며 호소하는 모양새를 연출했다. 부산시민이 자랑으로 여기는 부산국제영화제를 망가트린 부산시장의 적반하장에 기가 막힐 뿐”이라며 토로했다.

끝으로 “BIFF는 부산시민과 영화인은 물론 온 국민의 소중한 문화자산이며 부산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는 부산시의 산하 기간이 아닌 민간 사단법인이다. 그에 걸맞은 자율성과 독립성을 보장받아야 한다”라고 주장하며 “서 시장은 BIFF 운영에 손을 떼야 하며 위원들이 요구한 임시총회를 20일 안에 열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