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트라이트’ 측 “불법영상파일 배포, 엄중 처벌 할 것” 강력 대응 시사

[텐아시아=정시우 기자]스포트라이트

제88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이 빛나는 ‘스포트라이트’가 불법영상파일로 속앓이를 하고 있다. 지난 24일 개봉 이후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는 가운데 토렌트, SNS 등에 불법영상이 배포 된 것.

이에 수입사 더쿱 측은 3일 ‘불법 영상 파일 배포에 대한 공식 입장’이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불법 파일을 온라인상에 게시하거나 배포, 유통, 공유, 다운로드하는 모든 행위는 엄연히 불법이며, 영화 시장을 위축하고 저해시키는 행위”라고 전했다.

이어 “전문 조사 기관에 의뢰해 현재 불법으로 유포되고 있는 게시물에 대한 삭제 및 해당 사이트에 대한 경고 조치를 취하고 있다. 또한, 사이버 수사 의뢰 및 저작권보호센터 조사 등 동원할 수 있는 민•형사상 모든 절차를 통해 최초 유포자 및 불법 게시자, 그리고 영상을 다운로드 한 사람에 대하여도 강경한 법적 처벌을 요구할 것이다. 더불어, 이에 대한 어떠한 합의도 ‘스포트라이트’ 측은 진행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력대응을 시사했다.

또한 “수년간 ‘스포트라이트’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온 모든 스태프의 노력과 권익은 보호되어야 하며, 비단 ‘스포트라이트’뿐만 아니라 모든 저작권은 보호되어야 마땅하다. 이번 불법 파일 유출 사건을 계기로 저작권 보호에 대한 국민적 경각심이 고취되기를 바라며 이러한 계기를 통해 다시 한 번 저작권에 대한 심각성이 널리 인식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제88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 작품상과 각본상을 수상하며 받은 뜨거운 찬사와 호평이 국내 관객들에게 이어질 수 있기를 기원하며 동시에 대한민국 국민의 저작권 의식이 고양될 수 있기를 바라다”는 말도 잊지 않았다 .

‘스포트라이트’는 가톨릭교회에서 수십 년에 걸쳐 벌어진 아동 성추행 스캔들을 폭로해 화제가 됐던 미국 일간지 보스턴 글로브의 탐사보도 전문 스포트라이트 팀 기자들의 이야기를 모티브로 한 작품. 마크 러팔로, 레이첼 맥아담스, 마이클 키튼이 출연했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