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송라이터 하늘해, 여행 테마 로맨틱 러브송 공개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하늘해

싱어송라이터 하늘해가 1년 만에 컴백한다.

하늘해는 3일 정오 새 미니앨범 ‘블렌드(BLEND)’를 공개한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레이디(Lady)’를 포함한 총 6곡이 담겼다.

타이틀곡 ‘레이디’는 로맨틱한 러브송으로 사운드 메이커 전훈의 기타 사운드,이승환 밴드에서 활동 중인 김상욱(베이스), 최기웅(드럼) 등의 초호화 세션이 참여했다. 또한 로코와 여자친구 유주의 ‘우연히 봄’, 소유와 브라더수 ‘모르나봐’, 효린의 ‘안녕’ 등을 작사한 최재우가 참여해 대중성을 더했다.

이번 앨범은 하늘해가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시베리아 횡단열차를 타고 유럽까지 홀로 여행을 하며 담아낸 글과 멜로디로 작업했다. 공항으로 떠나는 설렘과 그리움을 동시에 담아낸 ‘에어포트(Airport)’와 시베리아 횡단열차 헌정곡 ‘시베리안 레일웨이(Siberian Railway)’, JTBC 금토드라마 ‘라스트’ 메인 테마곡 ‘다가온다’의 오리지널 버전인 ‘아무르 베이(Amur Bay)’ 등이 수록됐다.

소속사 관계자는 “하늘해가 이번 앨범을 통해 사운드 뿐만 아니라 보컬리스트로서의 자신의 색깔을 찾아가기 위해 많은 노력과 시간을 기울였다”며 “1집 앨범에서 보여줬던 전형적인 발라드 기승전결의 흐름과 애절한 고음처리에서 벗어나 최대한 힘을 빼고, 두텁게 더블링한 보컬 코러스들로 한층 더 여유롭고 풍성한 느낌을 만들어냈다”고 밝혔다.

하늘해의 미니앨범 ‘블렌드’는 3일 정오에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되며, 4월에는 발매 기념 콘서트 ‘봄날 로망스(Romance)’를 개최해 팬들을 찾을 예정이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메이져세븐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