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수x김주혁x박성웅, ‘이와 손톱’ 촬영종료…올해 개봉

[텐아시아=정시우 기자]이와 손톱

고수 김주혁 주연의 ‘이와 손톱’(가제)이 크랭크업했다.

‘이와 손톱’(가제)은 1955년 미국에서 발표, 20세기 서스펜스 스릴러 걸작으로 손꼽힌 빌 밸린저의 소설을 영화화 한 작품. 해방기, 약혼녀의 죽음 뒤에 숨겨진 진실을 쫓는 남자 ‘석진’의 지독한 사랑과 그를 둘러싼 미스터리한 사건을 다룬다.

영화는 다양한 작품에서 뛰어난 연기력을 선보이며 관객들의 사랑을 받아온 배우 고수와 김주혁은 물론 독보적인 배우 문성근, 강한 존재감을 지닌 배우 박성웅과 충무로 블루칩으로 떠오르고 있는 여배우 임화영의 합류로 화제를 모았다.

원작이 지닌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충무로 최고의 배우들의 연기 변신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이와 손톱’(가제)은 뜨거웠던 4개월간의 촬영을 마친 후, 끈끈한 팀워크로 뭉쳤던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촬영을 마친 감회를 함께 나누며 시원섭섭한 마음을 표했다.

약혼녀의 죽음에 얽힌 진실을 파헤치려는 남자 ‘이석진’역을 맡은 배우 고수는 “훌륭한 배우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촬영이 끝났다는 것이 실감나지 않는다”고 촬영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미스터리한 과거를 가진 정체불명의 인물 ‘남도진’역을 맡은 배우 김주혁은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고생이 많았고 고생하고 노력한 만큼 좋은 작품 나올 거라 믿는다”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

어 진실을 추적하는 검사 ‘송태석’역을 맡은 배우 박성웅은 “크랭크업날 마지막 촬영을 하게 되어 감회가 남다르다. 후반작업도 열심히 해서 스크린에서 인사 드리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연출을 맡은 정식 감독 역시 “배우들과 스태프들 모두 고생이 많으셨는데 열정적인 모습으로 촬영에 임해주어서 큰 감동을 받았다. 이 작품을 함께한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와 손톱’(가제)은 후반 작업을 거쳐 2016년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