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이경 “첫 베드신 촬영 당시 에너지 음료 6개 마셔…금방 끝난 느낌”

[텐아시아=김은영 인턴기자]

라디오스타 이이경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이이경이 생애 첫 베드신을 찍었던 순간을 털어놨다.

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힝 속았지’ 특집으로 개그우먼 이세영, 배우 이이경, 동현배, 트와이스 나연이 출연했다.

이날 이이경은 영화 ‘백야’를 통해 첫 베드신을 찍었다고 고백했다. 이이경은 “잘 하고 싶었지만, 맨 정신에는 못하겠더라”며 “술은 마실 수가 없어서 에너지 음료 6개를 먹고 찍었다. 그래서 너무 빨리 끝난 느낌이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이이경은 “더 잘하고 싶은 욕심에 감독님께 더 찍어야 하나는 것 아니냐고 물었다. 그랬더니 감독님이 ‘내가 포르노 감독이냐’고 물으시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은영 인턴기자 young@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