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진구, 과거 김지원 아버지 반대에 부딪혀 ‘좌절’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태양의 후예

‘태양의 후예’진구가 과거를 회상했다.

2일 방송된 KBS2 ‘태양의 후예’(극본 김은숙 김원석, 연출 이응복 백상훈)에서는 특전사 전출 명령을 받은 서대영(진구)가 윤명주(김지원)의 아버지와 얽힌 과거를 회상했다.

이날 과거 윤명주의 아버지 윤중장(강신일)은 서대영에게 “내 딸과 연애를 한다지”라고 말했다. 이에 서대영은 “네 그렇습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윤중장은 “난 내 딸의 앞날을 걱정하네 그래서 자네도 내 딸의 앞날을 배려해줬으면 하네”라고 말하며 윤명주와 헤어질 것을 부탁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KBS ‘태양의 후예’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