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김지원, 진구 따라 우르크로 파병 “진구, 놓칠 수 없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지원

‘태양의 후예’김지원이 진구가 있는 우르크로 떠나겠다고 결심했다.

2일 방송된 KBS2 ‘태양의 후예’(극본 김은숙 김원석, 연출 이응복 백상훈)에서는 윤명주(김지원)은 우르크로 떠난 서대영(진구)를 따라 가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윤명주는 윤중장(강신일)에게 “우르크로 파병을 몇 받습니다. 건강히 잘 다녀오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윤중장은 “기어이 가겠단 말이냐. 나는 유시진이 맘에 든다. 네가 이럴수록 서대영만 힘들어진다”고 말렸다.

하지만 윤명주는 “서대영, 사랑합니다 놓칠 수 없습니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
사진. KBS ‘태양의 후예’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