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와>, 양희은의 힘을 보여주다

<놀러와>, 양희은의 힘을 보여주다
MBC ‘내 노래 마흔살에는’ 특집 편의 시청률이 상승했다. 4일 방송된 가 기록한 시청률은 14.5%(AGB닐슨미디어리서치 기준)로 지난 주 방송분이 기록한 13.1%보다 1.4%P 상승한 수치다.

지난 주 방송분이 파리에서 공연을 성공적으로 끝마치고 돌아온 SM 엔터테인먼트의 인기 아이돌 가수들이 출연한 ‘파리에서 왔수아’ 특집이었음을 감안하면 양희은 40주년을 맞아 마련한 ‘내 노래 마흔살에는’ 특집의 시청률 상승은 의 힘을 실감케 한다. 는 양희은의 데뷔 40주년을 맞아 양희은, 양희경 자매를 섭외하고 양희은과 30년 지기인 이성미나 20년간 알고 지낸 박미선, 그리고 10년 이상 가까이한 송은이 등을 더해 만이 가진 기획섭외의 재미를 보여줬다. 유재석, 김원희의 안정된 진행이라는 요소 외에도 가 깊은 토크의 맛을 뽑아낼 수 있는 힘은 여기에서 비롯된다.

또한 최근 의 시청률은 김범수나 백청강, 혹은 SM 엔터테인먼트의 아이돌 등 화제 속에 있는 게스트가 출연할 때를 제외하면 대체로 10~11%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런 상황에서 지금 당장 화제성이 있지는 않은 양희은을 주인공으로 ‘양희은 40주년’ 특집 편이 최근 시청률 중 가장 높은 편에 속하는 14.5%를 기록한 것은 를 비롯한 토크쇼에게 의미하는 바가 크다. 그만큼 섭외의 다양성을 꾀할 수 있고, 숨어 있는 시청자층이 적지 않다는 방증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는 여전히 기대되는 토크쇼다.

글. 김명현 기자 eigh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