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체능’ 오만석 “정형돈, 어서 돌아와 함께하길”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오만석

‘예체능’ 오만석이 전 멤버인 정형돈에 대해 입을 열었다.

2일 오후 서울 강서구에 위치한 KBS 스포츠월드 제2체육관에서는 KBS2 ‘우리동네 예체능(이하 예체능)’ (연출 김해룡)의 현장공개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연출자 김해룡 PD를 비롯해 강호동, 오만석, 조동혁, 오타니 료헤이, 이재윤, 강남, 학진, 조타가 참석했다.

우리 동네 사람들과의 스포츠 한판 대결을 펼치는 과정을 그리는 ‘예체능’은 11번째 종목으로 배구편을 확정했다. 배구는 올림픽 사상 최초로 대한민국에 동메달을 안겨준 구기 종목으로 ‘예체능’ 팀은 다시 한 번 안방극장에 배구 열기를 전달할 예정이다. 우리 동네 배구단은 현재 프로배구팀 OK저축은행의 사령탑을 맡고 있는 김세진 감독이 지휘를 맡았다.

이날 오만석은 전 멤버인 정형돈에 대해 “정형돈의 빈 자리를 채우려고 노력하지만, 그러기엔 내가 무게가 부족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오만석은 “분명 ‘예체능’ 속에서 정형돈만의 매력이 있다. 어서 빨리 돌아와 함께 했으면 좋겠다”라고 정형돈에 대한 그리움을 표했다.

‘예체능’ 배구편 첫 회는 오는 8일을 시작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