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허일후 아나 “예비신부 김지현 PD와 4년 8개월 연애”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허일후 김지현

허일후 MBC 아나운서가 김지현PD와 결혼 소식을 전했다.

허일후는 2일 MBC 아나운서국 웹진 ‘언어운사’를 통해 결혼을 앞둔 소감을 비롯해 예비신부 김지현PD와의 연애 생활에 대해 소개했다.

허일후는 먼저 “결혼을 한다는 게 정말 쉬운 일이 아니라는 걸 몸소 겪고 있다”라며 “함께 할 수 있음에 행복하고 감사하지만 더 큰 책임감을 느끼는 요즘이다. 서로 더 발전할 수 있는 부부가 되기 위해 많은 대화를 나누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김지현PD와의 연애 기간에 대해 “아무래도 같은 회사다 보니 오며 가며 마주치게 됐고 제가 반했다. 4년 8개월 정도 만나면서 서로 크게 다툴 일이 없을 만큼 서로 이해를 많이 하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허일후는 “(김지현PD는) 매우 반짝반짝하다. 제가 존경할 점이 참 많은 친구”라며 거침없는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허일후는 마지막으로 “(대중들이) 직장인 결혼하는 데 뭔 이리 호들갑이야 하시겠다”라며 “서로 상승효과를 낼 수 있는 부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축하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린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언어운사’에 따르면 허일후는 오는 20일 김지현PD와 백년가약을 맺는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MBC 아나운서국 웹진 ‘언어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