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 이현섭, ‘발리’ OST로 50만 원 벌었다? ‘충격’

[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슈가맨 이현섭

가수 이현섭이 활동 당시 저조한 수입을 밝혀 충격을 안겼다.

이현섭은 지난 1일 방송된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이하 슈가맨)’에 슈가맨으로 소환됐다.

이날 이현섭은 SBS ‘발리에서 생긴 일’ OST로 유명한 ‘마이 러브(My Love)’에 대해 “소속사가 없어서 활동을 하지 못했다”라면서 “‘난 안되겠니’ 라는 노래 가사 때문에 그런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현섭은 “그래서 내가 이 노래를 싫어한다. 가장 좋아하는 곡일 수도 있고 제일 부르기 싫을 수도 있다”라며 자신의 히트곡에 대한 복잡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현섭은 또 “(당시) 가창료로 50만원을 받은 게 수입의 전부다. 잘 알려지지 않은 가수라 그랬던 것 같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MC 유재석은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아는 노래가 어떻게 그러냐”라며 안타까워했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JTBC ‘투유 프로젝트-슈가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