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목소리’, 수요일 오후 11시 정규 편성…‘라스’와 정면 대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신의 목소리

‘신의 목소리’ 정규 편성을 확정지었다.

SBS 측은 2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설 연휴에 방송됐던 파일럿 프로그램 ‘보컬전쟁-신의 목소리(이하 신의 목소리)’를 오는 30일부터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대에 편성하기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강심장’을 연출했던 박상혁PD가 연출하는 SBS ‘신의 목소리’는 시청률 11.6%를 기록(닐슨코리아, 수도권기준)하며 지상파 3사 설 파일럿 중 단연 높은 화제를 불러 모았고, ‘아마추어 실력자가 프로가수에게 도전장을 던진다’는 파격적인 포맷으로 각양각색 매력의 아마추어 실력자들이 대거 등장해 프로 가수들을 긴장시켰다.

특히 윤도현, 박정현, 거미, 설운도, 김조한 등 국가대표급 가수들의 두뇌싸움과 눈치작전 등의 풍성한 볼거리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모두 사로잡았다는 호평이 이어진 바 있다.

‘신의 목소리’는 오는 30일 수요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