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나큰, 방탄소년단과 특급 우정 과시..’상남자’들의 의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크나큰

남성 아이돌그룹 크나큰과 방탄소년단의 훈훈한 우정이 이목을 끌고 있다.

크나큰의 멤버 박승준은 지난달 29일 공식 SNS에 방탄소년단 진과 찍은 사진을 올렸다. 특히 진과 제이홉은 지난달 29일 진행된 크나큰의 데뷔 쇼케이스 현장에도 방문해 돈독한 의리를 과시했다.

크나큰 공식 SNS와 방탄소년단의 공식 트위터에는 “먼 길 와줘서 고마워요. 형님 사랑합니다”, “오늘 데뷔 쇼케이스하는 크나큰 승준이 파이팅 하렴. 형 이런 민낯 응원 잘 안해주는거 알지 평생 감사해해라”는 글과 더불어 다정한 포즈의 사진이 공개돼 팬들의 호응을 얻었다.

박승준은 쇼케이스에서 “방탄소년단 선배님들과는 워낙 어렸을 때부터 연습을 같이 해서 정말 친하다. 꼭 정상에서 만나고 싶다”며 남다른 인연을 밝히기도 했다.

크나큰의 소속사 관계자는 “박승준은 데뷔 전 방탄소년단과 연습생 생활을 같이 해오며 친분을 쌓았다. 바쁜 스케줄에도 쇼케이스 현장에 진과 제이홉이 직접 방문해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했다”며 “크나큰 멤버들이 절친한 사이이자, 가요계 선배인 방탄소년단의 응원에 더욱 힘을 얻었다”고 전했다.

박승준, 김유진, 정인성, 김지훈, 오희준으로 구성된 크나큰은 평균 신장 185cm의 라는 큰 키, 남성적이고 매력적인 비주얼과 화려한 퍼포먼스를 갖춘 신예다. 오는 3일 정오 각종 음악사이트를 통해 데뷔 음반을 발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크나큰 공식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