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율, 現 소속사 가족액터스와 재계약 “동반자로 생각”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배우 신소율이 11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새 주말드라마 ‘그래, 그런거야’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배우 신소율이 현 소속사 가족액터스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배우 신소율이 미스틱엔터테인먼트(대표이사 이학희) 배우사업부 가족액터스(대표 양병용)와 재계약을 맺으며 소속사에 대한 깊은 애정과 의리를 드러냈다.

신소율은 “연기자생활을 하면서 가장 오래 함께하고 있는 회사다. 늘 믿고 힘이 되어, 항상 행복하게 일할 수 있었다. 이제는 동반자로 생각돼 앞으로도 함께 하기로 했다”고 말하며 가족액터스와 재계약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에 가족액터스 측은 “우리와 함께 하며 신소율이 전보다 더 행복한 마음으로 연기자 생활을 하게 된 것 같아 옆에서 지켜보는 나 또한 행복할 수 있었다. 신소율은 오히려 나보다 더 회사를 위해 걱정해주는 배우다. 덕분에 나 역시 신소율에게 많이 의지하게 되었고, 배우 신소율을 위해 무엇을 해줄 수 있을지 항상 고민하고 더 노력하게 됐다. 소속배우가 아닌, 여동생같은 진짜 가족이 되었다. 늘 고맙고 감사하다”고 전하며 두터운 의리와 신뢰를 보였다.

신소율은 가족액터스와 인연을 맺은 뒤 SBS ‘못난이 주의보’, JTBC ‘유나의 거리’, KBS ‘드라마 스페셜-진진’, ‘드라마 스페셜-들었다 놨다’, ‘달콤한 비밀’, ‘미세스캅’, 웹드라마 ‘도도하라’ 등에 출연했으며 영화 ‘경주’, ‘상의원’, ‘검사외전’에 출연해 활발한 활동을 보여 개성 있는 연기파 배우로 거듭난 것은 물론, MBC ‘진짜 사나이-여군특집3’에 출연해 대중들에게 진솔한 매력을 보이기도 했다.

또한 최근엔 김수현 작가의 SBS 새 주말드라마 ‘그래, 그런거야’에 캐스팅되어 속내 표현에 조심스러우면서도 사소한 거짓말도 못하는, 미련하게 정직한 내과 간호사 유소희 역으로 호연을 펼치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서예진 기자 yejin0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