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섹녀’ 지주연, 윤현민·전소민과 한솥밥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지주연

배우 지주연이 새로운 둥지를 틀었다.

지주연은 최근 윤현민과 전소민이 소속돼 있는 엔터테인먼트아이엠과 정식으로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엔터테인먼트아이엠 관계자는 “올해의 시작과 함께 지주연이 새로운 식구로 함께하게 돼 기쁘다. 지주연의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높이 보고, 앞으로의 활약에도 더욱 기대가 크다. 앞으로 좋은 작품에서 더욱 본인의 재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회사 차원에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지주연은 “항상 가족 같은 분들과 일하고 싶은 바람이 있었다. 편안함과 신뢰감을 동시에 주는 아이엠이 최적화 된 곳이라 생각했다. 배우로서 역량을 최대한 발휘해 행복한 에너지를 드리는 배우가 되겠다. 곧 좋은 작품으로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다. 지켜봐 달라”고 소감을 전했다.

2009년 KBS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지주연은 2014년 KBS1 ‘당신만이 내 사랑’에 주연급으로 캐스팅되며 배우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최근에는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깜짝 출연해 서울대 언론정보학과를 나온 학력에 멘사 출신 이력이 알려지며 화제를 모았으며, tvN ‘뇌섹시대-문제적 남자’, JTBC ‘코드-비밀의 방’ 등을 통해 지성미를 뽐내는 등 다방면에서 눈길을 끌었다.

지주연은 곧 차기작을 선택하고, 배우로서 시청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엔터테인먼트아이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