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정도전 요동정벌 코앞…실제 역사는?

[텐아시아=김은영 인턴기자]

'육룡이 나르샤'

‘육룡이 나르샤’ 정도전이 요동정벌의 ‘독수’를 뒀다.

1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정도전(김명민)과 이방원(유아인)의 대립이 더욱 불을 뿜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방송된 ‘육룡이 나르샤’에서는 정도전이 이성계(천호진)에게 요동정벌을 제안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정도전은 요동을 정벌한 후, 황제가 될 사람과 협정을 맺으면 요동을 안정시킬 수 있을 거라 예상했고, 이방원은 정도전의 요동정벌을 막기 위해 ‘왕자의 난’을 모의해 두 사람의 불꽃 대립이 눈길을 끌었다. ‘육룡이 나르샤’ 속 요동정벌로 실제 역사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는 상황.

실제 역사 속에서 요동정벌은 정도전의 죽음으로 연결된다. 정도전은 제 1차 ‘왕자의 난’으로 살해당하고, 정도전이 힘주어 추진하던 요동정벌 역시 중단되고 마는 것. 과연 드라마에서 정도전의 요동정벌과 왕자의 난이 어떻게 그려질지 관심이 쏠린다.

‘육룡이 나르샤’는 조선의 기틀을 세운 철혈 군주 이방원을 중심으로 한 여섯 인물의 야망과 성공 스토리를 다룬 팩션 사극으로, 매주 월, 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은영 인턴기자 young@
사진.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