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인트’ 박해진 “유정과 홍설, 다시 만나 행복했으면” 종영 소감

[텐아시아=장진리 기자]

치즈인더트랩 박해진 종영 소감

박해진이 ‘치즈인더트랩’ 종영 소감을 전했다.

tvN 월화드라마 ‘치즈인더트랩’은 지난 1일 마지막회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극중에서 달콤살벌한 유정 역으로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사랑을 받았던 박해진은 “일주일의 시작인 월요일, 그것도 늦은 밤 방송에도 16회 동안 끊임없는 성원을 보내주신 시청자분들에게 가장 감사드린다”고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방송 전부터 유정 캐릭터에 대한 기대와 관심이 많았던 만큼 더욱 열심히 표현해내려고 노력했다”고 유정을 연기한 속내를 전했다.

드라마의 결말에 대해서는 “유정과 설이 만났을지, 안 만났을지 모르는 열린 결말로 끝났지만 개인적으로는 다시 만나서 예전처럼 평범한 연애도 하고 오랜 시간 돌아온 만큼 두 사람이 정말 정말 행복했으면 좋겠다”며 정설(유정+홍설)커플의 행복을 빌어 훈훈함을 더했다.

‘치즈인더트랩’ 종영 후 박해진은 활발한 활동에 나선다. 중국 국민 예능 ‘쾌락대본영’에도 ‘선배특집’으로 세 번째 출연을 확정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장진리 기자 mari@
사진. 더블유엠컴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