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투비 日 새 싱글, 오리콘 2위 이어 타워레코드 1위

[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비투비

그룹 비투비가 오리콘 차트에 이어 일본 유력차트인 타워레코드 차트 정상을 차지했다.

지난 29일 일본 대형 레코드사인 타워레코드에 따르면 지난 24일 정식 발매를 시작한 비투비의 세 번째 오리지널 싱글 ‘디어 브라이드(DEAR BRIDE)’가 전점포 주간 세일즈 차트(2월 22일~28일)에서 최고 판매량을 기록, 1위를 차지했다. 현재 약 10만장에 육박하는 판매고를 기록하며 인기 순항중인 비투비의 새 싱글 ‘디어 브라이드’는 꾸준한 판매 상승폭을 유지하며 아라시 등 많은 현지 아티스트를 꺾고 정상을 차지해 주목을 받고 있다.

앞서 비투비는 ‘디어 브라이드’ 발매 직후인 지난 25일 오리콘 데일리 싱글차트 2위에 오르며 비슷한 시기 현지 발매된 한류 아티스트들 중 최상위권 성적을 기록하기도 했다. 비투비는 2014년 발매된 일본 데뷔 싱글 ‘와우(WOW)’를 시작으로 첫 오리지널 싱글 ‘미래(未來,あした)’, ‘여름 빛, 마이걸’, 그리고 ‘디어 브라이드’까지 모든 일본 활동 곡을 오리콘 톱 10에 진입시키는 자체 신기록을 수립 중이다. 이는 매회 기록적인 성적을 유지중인 ‘신 한류 다크호스’ 비투비의 오리콘 1위 정복을 기대하게 하는 대목이다.

비투비의 일본 새 싱글 ‘디어 브라이드’는 겨울 내음 물씬 묻어나는 비투비 특유의 밝고 청량한 분위기의 감성 댄스 넘버. 쟈니스 사단의 히트곡들을 담당한 현지 작곡가 케리(ケリー)가 작곡을, 랩퍼 라인 이민혁, 프니엘, 정일훈이 일본어 공동 랩 메이킹을 담당했다. ‘디어 브라이드’는 사랑하는 이의 결혼식을 바라보는 한 남자의 절절한 순애보를 감성 깊은 가사로 풀어내 감동을 더한다. 뮤직비디오 역시 멤버 이창섭이 주연을 맡아 절절한 짝사랑남의 면모를 연기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비투비는 현재 일본에 체류하며 전국에 걸친 라이브 공연과 팬 이벤트, 방송 활동 등을 병행하며 ‘디어 브라이드’의 현지 프로모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큐브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