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김명민에 독수…‘명나라 압송 명령’

독수

유아인의 독수는 날카로웠다.

1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44회에서는 이방원(유아인)이 정도전(김명민)을 궁지로 몰아넣기 위해 독수를 놓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명나라는 정도전을 압송하라고 명령했다. 정도전은 ‘네놈의 독수라는 것이 설마. 이 일과 관련이 있는 것이냐. 이방원’이라며 분노했다.

같은 시각 이방원은 ‘제 독수를 받아보시지요. 스승님’이라며 복수심을 드러냈다.

한편 이성계는 “명나라 주원장이 어떻게 이럴 수 있느냐”며 정도전을 절대로 보내지 않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육룡이 나르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