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김명민의 독수에 ‘좌불안석’

유아인

유아인이 김명민의 의외의 행동에 불안해했다.

1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 44회에서 정도전(김명민)은 자신을 명으로 보내려는 이방원(유아인)의 독수에 독수로 맞섰다. 바로 모든 관직을 내려놓은 것.

정도전의 의외의 행동에 이방원을 불안해하기 시작했다. 활을 쏘던 이방원은 자신을 도발한 정도전 때문에 과녁을 제대로 맞추지 못했다. 그런 이방원에게 무휼은 “저는 조금의 부끄럼도 없고 망설임도 없는 당당한 대군마마가 좋았습니다”라고 말했다.

이후 관직을 내려놓은 정도전이 자취를 감추자 이방원의 불안감은 더욱 커졌다. 이방원은 “삼봉이 더 강력한 방법을 찾아낼 거다”며 불안해했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육룡이 나르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