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유아인 vs 김명민, 요동정벌 두고 최후 대립

무명

김명민의 독수가 공개됐다.

1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 44회에서 이방원(유아인)은 정도전(김명민)의 독수를 파악하기 위해 초조해졌다.

표전문 사건 뒤, 모든 관직을 두고 떠난 정도전의 독수는 바로 요동정벌이었다.

정도전은 만월대에서 이성계와 비밀리에 만나 요동을 치자고 제안했다. 연희는 명나라 사신으로 가있는 사신 세 명이 처형됐다는 것과 명나라 주원장의 생명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사실을 밝혔다. 주원장의 아들들 간의 내전이 예상되니, 요동을 미리 손에 넣어야 한다는 것이 정도전의 주장이었다.

같은 시간 이방원 역시 연향(전미선)으로부터 주원장의 상황을 전해 들었다. 정도전이 요동 정벌 준비해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이방원에게 전쟁을 막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
사진. ‘육룡이 나르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