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속도위반 정가은 vs 혼인신고 먼저 한 이혜정, 스토리 공개

[텐아시아=김은영 기자]택시

tvN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에서 속도위반으로 결혼한 정가은과 결혼식보다 혼인신고를 먼저 한 이혜정이 각자의 러브 스토리를 공개한다.

‘진격의 신부’ 특집으로 꾸며지는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 1월, 39세의 나이로 결혼하고 임신까지 성공해 골드미스들의 새로운 희망으로 떠오른 방송인 정가은과 오는 4월 배우 이희준과 결혼 예정인 모델 이혜정이 출연해 연애부터 결혼에 이르기까지 솔직한 이야기들을 털어놓는다.

특히 임신 5개월 차에 들어선 정가은은 자신의 혼전임신에 대해 “완전 계획 임신이었다”며 남편이 먼저 임신한 다음 결혼을 하자고 제안했고, 본인도 엽산을 먹는 등의 방법으로 미리 준비했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이와 함께 재력가 소문이 무성한 남편의 실체에 대해 밝힐 예정이라 궁금증을 높인다.

또 결혼식보다 혼인신고를 먼저 했다는 이혜정은 “신혼여행을 준비하면서 예비신랑 이희준에게 제가 가진 마일리지 혜택을 주고 싶었고, 이를 위해서는 혼인신고가 필요했다”며 다소 특이한 이유를 말했다. 뿐만 아니라 예비신랑 이희준이 전에 사귀었던 남자들과 어떻게 달랐냐는 MC들의 짓궂은 질문에 “저는 오빠가 처음”이라고 대답해 택시 안을 웃음으로 물들였다는 후문.

이 밖에도 정가은과 이혜정은 각자의 남편과 예비신랑에게 깜짝 전화연결을 시도해 애정을 과시할 예정이라 기대를 높인다. 이들의 모습은 오늘 저녁 8시 40분 만날 수 있다.

김은영 인턴 기자 young@
사진제공. ‘택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