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시터’, 가정을 지키려는 조여정 vs 흔들리는 남자 김민준

조여정 김민준 신윤주

조여정, 김민준, 신예 신윤주가 ‘베이비시터’를 통해 은밀하고 위험한 삼각관계를 선보인다.

KBS2 월화드라마 ‘베이비시터’(극본 최효비, 연출 김용수)는 상류층 부부의 행복한 일상에 파고든 수상한 베이비시터의 이야기를 담은 미스터리 멜로로 한 남자와 두 여자 사이에 벌어지는 치명적인 삼각관계를 그릴 예정.

오랜만에 브라운관에 돌아온 조영정과 김민준은 이번 작품을 통해 기존 드라마에서는 좀처럼 보기 힘든 멜로와 미스터리물의 결합이라는 파격적이고 색다른 장르물에 도전한다.

KBS2 ‘로맨스타운’ 이후 5년 만에 지상파로 컴백하는 김민준은 재벌그룹의 후계자이자 성공한 사업가 유상원 역을 맡는다. 유상원은 아내가 있지만 베이비시터인 장석류와 묘한 기류를 형성하는 인물. 그 동안 카리스마 넘치는 역할을 주로 맡아왔던 김민준은 자상한 남편, 세 아이의 좋은 아빠라는 부드럽고 젠틀한 겉모습과 함께 유혹에 흔들리는 위기의 남자 심리를 섬세하게 표현해 낼 예정이다.

조여정은 극중 유상원의 아내이자 세 아이의 엄마인 천은주 역을 맡았다. 천은주는 애교 넘치는 아내, 사근사근한 며느리로 교양 넘치는 전형적인 상류층 사모님이지만 남편 유상원과 베이비시터 장석류 사이의 비밀을 알게 되며 예민하고 신경증적으로 변해간다. 조여정은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드라마틱한 연기 변신을 선보이며 매회 시청자들을 턱밑까지 조여오는 미스터리의 미로로 안내할 것이다.

이들 부부를 파국으로 몰고 가는 베이비시터 장석류 역에는 최근 영화 ‘동주’에서 윤동주(강하늘)의 첫 사랑 역을 맡아 관객들을 사로잡은 신윤주가 낙점됐다. 장석류는 지성과 미모를 함께 갖춘 명문대 출신의 베이비시터. 신윤주는 이번 작품을 통해 청순한 이미지를 벗어내고 강렬하고 치명적인 팜므파탈의 새 매력을 선보인다.

드라마 관계자는 “‘베이비시터’는 완성도 높은 대본으로 방송가에서 입소문이 났던 작품”이라고 설명하며 “사랑과 욕망, 집착이 숨가쁘게 변주되는 미스터리 멜로의 강렬하고 치명적인 유혹과 턱 밑까지 조여오는 긴박감을 함께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베이비시터’는 ‘무림학교’ 후속으로 오는 3월 14일 저녁 10시에 첫 방송된다.

김은영 인턴 기자 young@
사진제공. 크다컴퍼니, 심엔터테인먼트